OH MY GOD: The Family of the Red Cross

A fashion range for futuristic Christians in Korea

The Church of the Red Cross is a story about an evangelical denomination who focus on community and spreading their religion. They want everyone to believe and worship in exact synchrony, and to this end the metaphor of music is evoked. The neon red cross is the symbol of their church, they still use LEDs in the future because from the year 2042 AD they have rejected all forms of new technology. This is because Artificial Intelligence was first declared in South Korea in this year and this denomination was among the first to ban robots from heaven. The oriental landscape of the Korean mountains, contrasting with the neon crosses is a strong image embedded into the costume and performance of this story. Travelling to the mountain and looking down on the city, whilst lit up in a red cross, and sounding the traditional instrument encapsulates what this church represents. When one church member sounds their horn, others on other mountains hear it and sound theirs also, in a mass ritual.
 
두 번째 스토리의 주제는 '은 십자가의 교회’인데, 이는 매우 공격적이며 강­압적으로 절대 다수에게‘ 종교를 전파하고자 하는 의지를 담고 있다. æ’º­ 말한 개인주의적 종교가 아닌 다수가 함께 믿고 같이 이끌어가는 커뮤니티적인 특성을 지니고 있으며 그들을 이끄는 가장 주된 매개체로 ‘붉은 십자가’가 등장한다.
의상 오브제에 프린팅 된 전통 산수화에 헤아릴 수 없을 만큼수많은 붉은 십자가’를 통해 주제에 대한 강한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으며, 산 중턱에 올라 산 아래 도시를 향해 전통 악기 나발을 불며 종교를 널리 전파하는 퍼포먼먼’스 또한 매우 인상적이다. 
The starting point for this show was the neon red crosses adorning the night sky attached to buildings all over South Korea. From big cities, to little villages, and even tiny islands, these myriad crosses provided the motivation for The Bite Back Movement to imagine the future of Christianity in Korea, which in many ways already felt futuristic. Bite Back has attempted to explain how Christianity will develop in the future based on academic research from the UK, Korea and America, mixed with a study of Bible scripture and their unique imaginations 〝 the show is a synthesis of belief, fact and fiction. From this narrative, they have classified two narratives: The Church of the Red Cross, The Church of Chonsa.
 

작품 소재의 시발점은 작가의 눈에 비추어진 ‘한국 도시에 산재하는 수많은 십자가’로부터 시작된다. 대도시는 물론, 작고 큰 º“도시, 외딴 섬에 이르기까지 교회 혹은 성당을 상징하는 십자가는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많으며, 이는 종교적 의미를 넘어 다양한 시각으로의 해석에 흥미로운 동기를 부여하기에 이른다.
작가는 미래의 한국, 2,100년의 종교. 그리고 기독교는 어떠한 흐름 º”에 변화­되고 존재하게 될 것인가에 대해 가정하고 사실과 상상을 믹스한 픽션 스토리를 2가지로 분류하여 전개해 간다. 또한 모든 스토리는 작가의 체계적인 리º­치를 바탕으로 하며, 그들의 독특한 상상력, 흥미로운 성경 구절의 인용을 통해 그들만의 특별한 표현력을 더욱 부각시키고 있다.
Back to Top